프렌즈 괌

여행을 준비하는 방법에는 두가지가 있는 것 같습니다. 하나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 필요한 자료를 하나하나 모으면서 준비하는 방법입니다. 또 하나는 여행지에 관한 여행 서적을 통해 필요한 부분에 표시를 하면서 준비하는 것입니다. 준비하는 기간이 많을 경우에는 처음의 방법이 좋겠지만, 준비할 시간이 부족하거나 인터넷을 검색할 때마다 고려해야 될 사항이 많게 된다면 두번째 방법을 추천합니다. 특히, 처음 방문하는 여행지의 경우는 이미 많은 경험을 통해 정리한 저자의 추천 여행지를 가보는 것이 시간도 아끼고 알찬 여행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여행 관련 서적이 나라별, 지역별, 출판사별 많이 출간되고 있습니다. 그 중 노란표지를 가지고 있는 프렌즈 시리즈도 지역별로 꾸준히 출간되고 있습니다. 프렌즈 시리즈를 처음 만난 것은 2013년 인도 출장을 갈때 가져가서 3개월여 동안 계속 펼쳐봤던 ⟪프렌즈 인도·네팔⟫ 입니다.

올 6월 여행을 앞두고 이번에는 ⟪프렌즈 괌⟫ 책을 보고 있습니다.

 


프렌즈 괌 최고의 괌 여행을 위한 한국인 맞춤형 해외여행 가이드북 [ Season 1 ’19~’20 ]
이미정 저 | 중앙북스(books) | 2019년 01월 02일

 

괌은 아이들이 맘껏 물놀이를 신나게 할 수 있는 곳으로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물놀이에 필요한 구명조끼, 튜브 같은 것들도 준비가 잘되어 있습니다. 풀장도 수심별로 나눠져 있으며, 큰 리조트에는 슬라이드도 많아 재미도 느낄 수 있습니다. 우리가족도 이런 이유 때문에 그리고 아이들이 아직 어려서 괌을, 해외여행지 1순위에 올리고 있습니다. 두번이나 다녀오기도 하였습니다.

두번이나 다녀온 곳이지만, 괌에 대한 기억은 리조트에서 밥먹고 물놀이 한 기억 뿐입니다. 아이들이 물을 좋아해서 그런지 자고 일어나서 하는 말이 물놀이이고, 밥먹고 하는 말도 물놀이 입니다. 심지어 물놀이를 마치고 방에 들어와서 씻을 때 욕조에서 까지 물놀이를 하게 됩니다. 기억에 남는 것을 물어보면 I LOVE PIC 글자, 시헤키, 괌 티셔츠 등등을 이야기 하지만 마지막엔 항상 물놀이 했던 기억을 더 강조합니다. 밖으로 안나가고 리조트 안에서 모든 것이 해결되는 곳들이 많은 것도 이유였을 것입니다.

올 여름에는 물놀이를 벗어나야 할 것 같아서 책을 펴 봅니다. 관광지를 확인하고, 액티비티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고, 맛집에는 표시를 하고 있습니다. 지역별 추천 여행코스도 꼼꼼히 체크합니다. 갈때마다 숙소를 다르게 한다는 목표도 있어서 이번에는 어디가 좋을지 리조트도 골라 봅니다. 쇼핑도 빼놓을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쇼핑하기 좋은 곳도 기억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런 것들이 여행 서적 한권만으로 가능합니다. 여기저기 흩어진 정보가 많을 것 같아도 한번에 정리된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프렌즈 시리즈의 좋은 기억 때문인지 몰라도 이번 책도 한눈에 들어오도록 구성되어 있어 보기 편합니다.

괌에서 숙소는 PIC와 온워드비치리조트 였습니다. 책에서 해당 리조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반갑기도 하고 그때의 기억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여행 서적은 새로운 곳을 여행하기 위한 재미도 안겨주지만, 과거의 추억과 기억을 떠올리는 데도 한 몫을 하는 것 같습니다. 다른 곳을 알아보고 싶지만 이런 추억 때문에 또 여행하기 편한 곳이다라는 인식 때문에 또 괌을 선택하는 것 같습니다.

책의 저자는 이미정 입니다. 패션지 기자생활 당시 첫 해외 화보 촬영을 위해 괌으로 온 이후 단골 출장지가 되었다고 합니다. 현재는 하와이에서 생활하면서 스냅사진을 찍는 1인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괌에 대한 여행 책을 집필하겠다고 마음 먹은 이후 괌에 대한 더 많은 공부를 했다고도 합니다.

저자가 소개한 추천 여행지에 1일 코스 여행지가 많습니다. 올해는 꼭 물놀이를 벗어나서 괌의 일부라도 제대로 보고 오는 것이 목적입니다. 가족과 함께 하는 추천코스를 찾아 실천에 옮겨야 할 것 같습니다.

여행을 준비하면서 인터넷이라는 바다에서 헤엄치면서 정보를 찾기 보다는 아직 책장을 넘기는 손맛을 통해 찾는 것이 더 익숙한 것 같습니다. 책이 더 한눈에 들어옵니다. 여행을 준비할 때 책 한권으로 모든 것을 준비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됩니다. 시간 절약이 결국 돈을 아끼는 방법인 것입니다.

요즘은 하루가 다르게 모든 것이 빨리 변하고 있습니다. 여행지도 예외는 아닌 것 같습니다. 여행 서적을 고를 때도 최신의 정보를 담고 있는 책이어야 할 것입니다. 만약 괌에 대한 여행 정보를 찾는다면 ⟪프렌즈 괌⟫ 이 책 한 권이면 충분할 것이라고 감히 말해봅니다. 책 표지에 최신판 Season1 ’19~’20 이라고 되어 있는 것으로 봐서 제일 최근에 나온 책이라는 자신감의 표현이라 생각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