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블록체인, 편의·안정성 전기 돼야 : 디지털타임스 사설 (2017년 7월 12일 수요일)

증권사 블록체인, 편의·안정성 전기 돼야

 

사설

 

증권사들이 이달 말 블록체인 기반 공동인증서 시범서비스를 시작하고 연내 상용화한다는 방침이다. 참여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유안타증권 등 10여곳으로 단계적으로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늘릴 계획이다.
블록체인은 거래 정보가 당사자에게만 저장되지 않고 체인으로 연결된 참여자 모두에게 공유되는 일종의 ‘디지털 공공거래장부’라 할 수 있다. 금융거래 때마다 모든 참여자에게 거래내역을 전송하고 이를 쉽게 대조해 봄으로써 데이터 위·변조를 예방할 수 있다. 정보의 공유와 분산을 통해 인증을 확보하고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차세대 ‘신용 플랫폼’인 셈이다.
블록체인 기술이 강력한 보안기능을 갖는 것은 새로운 블록(거래)이 생성됄 때마다 이전 블록이 가진 고유한 해시 값을 저장하는 구조 때문이다. 만약 거래 내역을 악의적으로 변조한다면 그 거래내역이 담긴 블록의 해시 값이 변경되고 해킹된 블록 이후의 블록정보가 연쇄적으로 다 바뀌어야 한다. 따라서 참여자들이 위변조 여부를 금세 알 수 있다.
블록체인 기술은 2009년 1월 거래를 시작한 전자화폐 비트코인에 적용됨으로써 본격적으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거래 정보가 중앙이나 당사자에 집중되지 않고 모든 참여자에게 공개되는 까닭에 비트코인의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
금융 보안사고가 갈수록 증가하고 피해 규모가 커짐에 따라 금융투자협회와 26개 증권·선물사, 5개 블록체인 관련 기술 기업들은 지난해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축, 블록체인 공동인증서비스 표준화 및 기술 개발, 참여사 테스트 등을 진행해왔다.
증권업계에 블록체인 공동인증서비스가 보편화 되면 공인인증서를 증권사마다 일일이 등록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진다. 최초 1회만 공인인증서를 발급받으면 이후로는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간편하게 모든 증권사에 간단하게 인증할 수 있다. 유효기간을 2, 3년으로 늘릴 수 있어, 1년마다 갱신해야 하는 불편도 덜게 된다. 금융투자 업계 블록체인 컨소시엄은 증권사를 시작으로 은행, 보험 등 범 금융권으로 블록체인 인증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블록체인의 또 다른 매력은 비용절감과 확장성이다. 현재 증권사들은 금융결재원, 코스콤 등 별도 인증기관들에 매년 공인인증서 비용으로 30억~40억 원을 지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록체인 인증시스템을 구축하면 별도의 인증기관을 이용할 필요가 없어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금융투자업계 블록체인 컨소시엄은 내년에는 개인정보 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과 금융투자상품 청산결제 업무자동화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 2020년에는 채권, 장외파생상품 거래까지 블록체인 기술을 확대 적용할 것이란 계획도 밝혔다.
블록체인 도입이 금융투자업계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 블록체인은 디지털 상거래뿐 아니라 거의 모든 신용인증 영역에 적용될 수 있다. 비트코인에서 보았듯이 거래청산 기능까지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그 자체가 거대한 산업이다. 이번 증권사 블록체인 공동인증서 시범서비스 실시를 계기로 블록체인 기술의 적극즉 활용으로 비즈니스 기회를 선점해야 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